바닥에 있던 물이 꽁꽁 얼 정도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옷장 깊숙이 넣어뒀던 두꺼운 패딩, 코트, 니트 등의 옷들을 꺼내 입고 있는데요. 이런 옷들의 청결, 잘 유지되고 있을까요? 겨울에는 땀으로 인해 옷이 찝찝해지는 일은 거의 없지만, 따뜻한 난방으로 인해 세균이나 곰팡이가 번식하기 쉽습니다. 또한, 두꺼운 털이 있거나 부피가 큰 옷들의 경우 먼지가 쌓이고 이물질이 잘 묻기 마련인데요. 가끔은 제대로 세탁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은 이 두꺼운 겨울옷들을 집에서 어떻게 세탁해야 하는지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자주 빨면 안 좋지만 안 빨 수는 없는 애매한 옷들, 매번 세탁소에 맡길 수는 없겠죠? 겨울철 옷 세탁법을 알아보도록 할까요?

 

 

■ 니트가 줄어들고 늘어나면 어떡할까? 니트 소재의 옷 세탁법 

 


한겨울에는 두꺼운 외투 속에도 따뜻하고 두꺼운 소재의 옷을 입기 마련인데요. 많은 분이 입는 것이 바로 니트입니다. 니트를 잘못 세탁하면 옷이 줄어들거나 섬유가 상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데요. 니트의 첫 세탁은 세탁소를 통해 드라이클리닝 해주는 것이 섬유가 덜 상하고 좋다고 합니다. 그 이후에는 집에서 해도 좋은데요. 우선 보풀 관리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마찰로 생긴 보풀을 잘 제거하지 않고 세탁하면, 깔끔하게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쪽가위나 면도기, 눈썹칼로 보풀을 먼저 제거해주면 됩니다. 면도기나 눈썹칼로 보풀을 제거할 경우, 분무기로 물을 뿌린 뒤 니트 결대로 밀어주면 말끔히 제거할 수 있다고 합니다. 

 


니트는 찬물에 세탁해야 색 빠짐과 사이즈 변화를 예방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찬물에 중성세제, 니트 전용 세제, 혹은 소재에 따라 울샴푸를 풀어서 손으로 5분 정도 조물조물 빨아주면 됩니다. 세탁 시간은 10분 이내로 짧게 해야 옷이 줄어들지 않는다고 합니다. 여기에 정전기와 보풀을 방지하고 싶다면 세탁 도중에 식초나 레몬즙을 한두 방울 뿌려주면 됩니다. 

 


건조 시에는 손으로 짜내거나 탈수기를 사용하는 것을 자제해야 합니다. 옷걸이나 빨래집게를 이용하면 옷이 늘어나거나 얇은 자국이 생길 위험이 있는데요. 빨래건조대에 가로로 눕혀 놓거나 수건으로 물기를 충분히 흡수시켜준 후 평평한 곳에 말리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만약 잘못된 세탁 방법으로 이미 니트가 줄어들었다면, 30도 정도 따뜻한 물에 린스를 풀어 10분 정도 조물조물 빨아주면 되는데요. 그 후 세탁기의 탈수를 2~3분 정도 해준 뒤 니트를 가로로 펼쳐서, 늘려가며 말려 원상태로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

 

 

■ 누구나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겨울철 패딩의 세탁법 

 


겨울철 누구나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옷이 바로 패딩입니다. 패딩은 가격이 대체로 비싼 만큼 특히 잘 관리해줄 필요가 있는데요. 패딩은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내부 충전재가 손상되어 좋지 않다고 합니다. 웬만하면 겉에 묻은 먼지나 이물질들은 자국이 남지 않도록 닦아주기만 하는 것이 좋은데요. 필요한 경우에만 세탁을 해주어야 합니다. 

 


세탁 시에는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이용해 손세탁을 해주어야 합니다. 건조 시에는 충전재가 고루 퍼질 수 있게 눕혀서 말려 주는데요. 뭉친 솜 부분을 살살 풀면서 말려주어야 부피감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잘 말렸는데도 패딩의 숨이 죽었다면, 옷걸이나 신문지 등으로 두들겨 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따뜻한 곳보다는 서늘하고 그늘진 곳에서 말리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 코트, 무스탕 등 기타 겨울 옷 세탁법 

 


코트는 그 소재가 다양하기 때문에, 소재에 따라 세탁법을 더 자세히 알아보는 것이 좋은데요. 100% 울이나 캐시미어 소재라면 반드시 드라이클리닝을 해주어야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50% 정도 혼방된 소재의 경우 집에서도 세탁이 가능한데요. 코트를 뒤집어서 돌돌 말아 망에 넣고 세탁기 울 코스 기능으로 빨면 된다고 합니다. 코트도 세탁 시간을 되도록 짧게 갖는 것이 좋기 때문에, 중성세제를 이용해서 손빨래를 5분 이내에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이제는 겨울철 많은 분의 트렌드가 된 무스탕, 이외에도 많은 가죽 소재의 겨울옷들이 있습니다. 가죽 소재의 옷은 세탁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고, 세탁하게 된다면 전문 세탁소에 맡기는 것이 가장 좋은데요. 그만큼 세탁보다는 관리가 더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가죽은 눈에 맞으면 손상이 심해지는데요. 즉시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주고 그늘에 말리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무스탕에 얼룩이 묻었다면 흰색 고무지우개로 살살 문지르는 것도 좋다고 하는데요. 음식물이 묻었다면 바로 털어내고 소금과 세제, 미지근한 물로 오염 부위만 잘 닦아내면서 관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모든 계절에 다 똑같지만, 옷은 되도록 세탁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겨울옷은 소재가 예민하고 부피가 크기 때문에 더 관리가 중요한데요. 최대한 살균만 해주면서 세탁 횟수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옷을 구매하기 전부터 어떻게 관리하면 좋을지를 알고 구매하는 것도 좋겠죠? 모두 추운 날씨로 고생하고 있는데요. 깨끗한 옷 관리를 통해서 모두가 건강하고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