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산 가을 명소

가을을 온 몸으로 느끼고 싶다면! 아산 신정호에서 열린 <제12회 아산시국화전시회> 푸릇푸릇한 나뭇잎들이 빨간색과 노란색으로 옷을 바꿔 입는 계절 가을입니다. 특히, 11월은 가을의 단풍절정기라고 불리는 계절인데요. 산의 나무 중 80%가 단풍으로 물들면 ‘단풍절정기’로 분류한다고 합니다. 오늘은 단풍절정기를 맞이해 야외에서 진행됐던 특별한 행사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바로 인공호수인 신정호에서 열렸던 제12회 아산시국화전시회인데요. 신정호와 단풍의 조화로운 풍경과 함께, 전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었던 전시회의 현장으로, 한 번 들어가 볼까요? ■ 아산의 힐링 산책 코스, <신정호> 신정호는 일제강점기인 1926년에 만들어진 담수 면적 92ha의 인공호수입니다. 이곳은 자연경관이 수려해서, 온양온천과 함께 관광객이 많이 찾아오곤 했는데요. 이후 1971년 ‘국민관광지’가 됐다가 1984..
푸르른 하늘 아래 은행나무와 문화예술이 어우러진 아산 가을축제! 소중한 사람들과 가을을 물씬 느낄 수 있는 아산 은행나무길 축제 속으로! 어느덧 여름이 지나 천고마비의 계절인 가을을 맞았습니다. 10월이 무르익었음을 증명하기라도 하듯, 벌써 나무마다 울긋불긋 색을 뽐낼 준비 중인데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나무가 은행나무여서 이 계절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답니다. 더군다나 아산 지역에는 아산 명소인 곡교천 은행나무길이 있는데요. 400여 그루의 은행나무가 펼쳐진 은행나무길은 매년 가을마다 아산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사랑 받는 공간이기도 하죠. 바로 이 은행나무길에서 지금 제3회 은행나무길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문화가 있는 거리, 걷고 싶은 거리’라는 주제로 아산 은행나무길에서 열리고 있는 이번 축제는 올해로 3회차를 맞았는데요. 은행나무와 문화인들의 열정이 어우러졌던 가을축제 현장으로 함께 가보실까요? ■ 예술과 자연의 향연! 아산 은..